우리나라에는 인구의 약 1%에 가까운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가 있고 매년 많은 사람들이 새로 발병하리라 추정되고 있습니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관절주위를 싸고있는 활막이라는 조직의 염증 때문에 일어나는 질환입니다. 이 활막이 존재하는 모든 관절 즉 움직일 수 있는 거의 모든 관절을 침범하는 질환으로서 수개월에서 수년에 걸쳐 진행되는 소위 만성 질환입니다.
류마티스 관절염이 발생하는 전형적인 연령층은 30대 전후의 여성이지만 남자에게도 발생하고 소아부터 노인에 이르는 모든 연령층에 발생할 수 있습니다.
초기 증세는 주로 손마디가 뻣뻣해지는 것인데 특히 아침에 자고 일어난 직후에 심하며 1시간이상 관절을 움직여야만 뻣뻣한 증세가 풀립니다. 이러한 관절의 뻣뻣한 증상은 심한 경우 하루종일 지속됩니다. 동시에 환자들은 손마디가 붓고 통증을 동반하여 손을 쓸 수가 없다고 호소합니다. 무릎이나 팔꿈치 발목 어깨 발까지 침범하는 경우도 흔하고 통증이 있는 마디를 만지면 따뜻한 열감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관절마디가 붓는 것은 바로 활막이 붓고 그 주위에 관절 삼출액이라는 물이 차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증상이 수개월에서 수 년 동안 지속되면 관절의 연골이나 주위 조직이 손상되면서 관절마디가 휘어지거나 굳어져 마음대로 쓸 수 없게되는 장애가 생깁니다. 이러한 손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초기부터 꾸준하고 적절한 치료를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또 다른 초기 증세는 전신의 피로감입니다. 환자들은 관절이 아파서 행동하기가 불편하기도 하지만 그와 동시에 전신의 무력감으로 고생합니다. 눈에는 보이지 않는 것이지만 조금만 활동해도 쉽게 피곤해지는 증상은 많은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들의 고통입니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병의 심한 정도도 매우 다양하여 병세가 경미한 경우에는 일상생활을 거의 다 할 수 있지만 심한 경우에는 관절의 통증과 변형으로 자신의 몸조차 돌보기 어려워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지 않으면 생활할 수 없는 환자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사망률도 암에 못지 않게 높습니다. 일부 심한 환자에서는 드물지만 관절이외의 조직에도 류마티스가 오는데, 예를 들면, 폐 ,심장 ,눈, 위장관, 피부, 콩팥까지도 침범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병이 왜 생기는지 정확한 원인은 알려져 있지 않지만, 현대의학의 발전에 힘입어 어느 정도 윤곽은 알 수 있게 되었습니다. 유전적으로 류마티스 관절염의 소인이 있는 사람이 어떤 외부자극을 받으면 인체내의 면역체계가 자신의 몸을 비정상적으로 공격하여 염증이 발생한다고 생각되고 있습니다. 다시 말하면 외부의 나쁜 균에 방어 역할을 해야하는 인체의 면역체계가 자신의 신체조직을 공격하는 자가면역질환의 일종입니다.
류마티스관절염의 진단은 주로 문진과 진찰로서 이루어집니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다른 많은 종류의 관절염과 비슷하기 때문에, 또는 바이러스 감염 후에도 일시적으로 비슷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최소한 6주 이상 지속적인 증상이 있는 경우에만 류마티스관절염으로 진단하며, 혈액 검사, 엑스레이 검사 등을 보조적으로 사용합니다.
여기서 혈액 검사는 어디까지나 보조적인 진단 수단이며 문진과 이학적 검사가 가장 중요한 진단의 단서가 됩니다. 따라서 혈액검사에 아무리 류마티스 인자가 나온다고 해도 증상이 없으면 절대로 류마티스 관절염이라고 진단하지 않습니다. 일단 류마티스관절염으로 진단되면 초기부터 꾸준하게 치료하여 관절의 염증을 억제하고 관절이 손상되는 것을 막아야 합니다.
류마티스관절염은 매우 다방면으로 치료를 해야합니다. 또한, 치료에 대한 개개인의 반응이 똑같지 않기 때문에 수시로 전문가와 상의하고 그때그때 상황에 따른 관리를 해 주어야 합니다. 앞으로의 장기치료에 대비하여 환자 자신이 류마티스 관절염이란 어떤 질환인가를 아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근본적인 치료가 어렵다는 비관적인 생각을 버리고 의학의 발전으로 매우 효과적인 치료가 가능해졌음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우선 적절한 운동과 휴식을 병행하면서 치료에 들어가게 됩니다. 여기서 가장 강조되어야 할 점은 아무리 효과적인 약물이라도 적절한 물리요법과 관절 보호 요법같은 비약물요법을 동반해야만 최상의 치료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약물요법으로는 비스테로이드소염제, 호르몬의 일종인 스테로이드 제제, 인체의 면역체계에 영향을 주어 류마티스 관절염 자체를 억제하는 2차약들이 있습니다. 모든 약에는 좋은 효과만큼이나 그에 따른 부작용이 있고, 대개 장기간 사용하게 되므로 부작용을 최소화하려는 노력도 매우 중요합니다. 특히 관절 치료약은 위를 상하게 한다는 속설 때문에 치료에 걱정을 많이 하시는데 요즘의 약물 사용법들은 위장 부작용에서 과거보다 훨씬 안전해 졌으므로 안심하셔도 됩니다.
2차약의 종류에는 여러 가지가 있으며, 최근에는 원래 항암제로 개발되었던 메소트렉세이트라는 약이 류마티스 관절염에서 가장 효과적인 약물로 가장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2차약들을 사용하게되는 경우에는 정기적이고 세심한 관찰이 필요합니다. 2차약의 사용은 전문의의 정기적인 평가와 판단이 필요함으로 반드시 전문의와 상의하여 사용할 것을 권합니다. 과거에는 2차약을 나중에 사용하였으나, 결국에는 돌이킬 수 없는 관절의 손상을 초래한다는 경험을 얻게되어 최근에는 관절변형과 그에 따른 불구를 막기 위해 질병 초기에 2차약을 투여하는 추세입니다.
이러한 최신의 치료경향이 과거의 치료법에 비해 더 낫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여기서 특히 주의할 점은 스테로이드제제의 사용입니다. 당장은 환자가 좋은 효과를 느끼므로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들이 남용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장기간 사용시에는 류마티스 관절염 질환 자체보다 더 나쁜 결과를 초래하므로 의사와 상의 없이 함부로 투여하거나 임의로 복용하는 것은 절대 금물입니다.

환자가 치료할 때는 물론 완치를 기대하지만, 모두가 완치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환자는 꾸준한 치료를 통해 관절의 통증과 관절의 변형 또한 그에 따른 장애를 최소화 할 수 있습니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고혈압이나 당뇨병처럼 관리하고 조절하는 질환이라는 점을 인식하는 것 또한 중요합니다. 개개인에게 맞는 치료 약물이 정해지기까지는 수주에서 수개월의 시간이 걸리기도 합니다. 이는 부작용을 최소화하면서 가장 효과적인 약물을 정하기까지의 시간이므로 인내심을 가지고 그 간의 문제점을 담당의사와 상의하면서 치료에 매달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씀드립니다.

단기간의 치료로서 완치하려는 생각보다는 꾸준한 치료가 현대 의학에서 증명된 류마티스 관절염의 효과적인 치료법이라는 사실을 꼭 기억하시길 다시 한 번 부탁드립니다. 잘 관리하고 치료함으로써 거의 대부분의 류마티스관절염 환자들이 고통에서 경감되어 살아갈 수 있습니다.
copyright by Hanyang Rheumatism Clinic(한양대 류마티스 병원 자매의원)
서울시 강동구 성내동 416-6 심포니 타워5층 / Tel : 471-6845 / FAX : 471-6844